뉴스 마켓

미 시카고선물거래소 (CME), BTC 선물 미결제약정 30% 급증… 노동절 갭 상승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베인크립토(beincrypto)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미결제약정(open interest, 선물·옵션 계약을 사거나 판 뒤 이를 반대매매하지 않고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 선물·옵션계약)이 지난 3일(현지시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미결제약정 수치는 7일간 감소 추세 결과 8월 28일 1억 8,600만 달러까지 줄었으나, 2일 장 마감 시 2억 4,900만 달러까지 증가했다. 한편 9월 첫 번째 월요일에는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가 미국 노동절로 휴장, BTC 가격이 9,700 달러에서 10,400 달러까지 급등하면서 CME BTC 선물 차트에 큰 갭(gap)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는 암호화폐 전문 애널리스트 알렉스 크루거(Alex Krüger)를 인용 “이 같은 현상은 기관 투자자들이 게임에서 우위를 점하려 할 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관련 뉴스

北 해커, 암호화폐 보유한 개인 투자자 노린다

Chainnews editor

무비블록(MBL), 알리바바 클라우드 포럼에서 2020년 해외 진출 전략 소개

Chainnews editor

비트스탬프, 주요 스위스 온라인 은행과의 제휴

Chai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