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정책

반에크 가버 거백스, “ETF 승인 위해 노력”

미국 뉴욕 소재 상장지수펀드(ETF) 제공 업체 반에크의 디지털 자산 전략 총괄인 가버 거백스(Gabor Gurbacs)가 트위터를 통해 “디지털 자산 시장의 효율적인 거래, 관리감독 시스템, 유동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BTC 시장은 상당한 규모로 성장했다.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20일(현지시간) SEC는 최근 테더와 비트파이넥스 사태, 비트스탬프 가격 급락 사태 등이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업계 사기 및 조작 행위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며 반에크·솔리드X BTC ETF 승인 결정을 8월 19일까지 90일 추가 연기한다고 밝혔다.

반면 ETF.com의 어느 한 총괄책임자는 “비트코인(BTC) 상장지수펀드(ETF) 관련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가 정보 수집 단계에 머물러 있다”며 “SEC는 중대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정보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시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 ETF가 궁극적으로 해당 사안을 승인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단기간 내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며 최소 1분기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뉴스

서브스트라텀(SUB), 재정난 소문 ‘사실무근’

Chainnews editor

LG 스마트폰, 블록체인 기술 탑재 추진

Chainnews editor

6월 25일 오늘의 블록체인 소식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