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테크

삼성페이, 암호화폐와 연동 추진…결합속도 올린다

국내 간편결제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삼성페이가 암호화폐와 연동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현실화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최근 무선사업부 산하에 있던 블록체인TF를 서비스사업실로 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탑재를 주도한 블록체인TF가 삼성페이 등 스마트폰용 핵심 서비스 개발·운용을 맡는 서비스사업실로 합쳐진 것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최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지갑 기능을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키스토어-월렛-삼성페이’를 연동하려는 사전 포석을 놓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내부 조직개편을 통해 블록체인TF를 삼성페이와 삼성헬스 등 갤럭시 스마트폰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총괄하는 무선사업부 김용제 서비스사업실장(부사장) 산하로 편제했다.

삼성전자가 블록체인·암호화폐 서비스 확장전략을 밝힌 시점이 조직개편 시점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삼성페이 등 핀테크 영역 확장을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다.

삼성페이가 블록체인 월렛과 결합할 경우 각종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 사용자를 늘릴 수 있는 강점이 된다. 삼성페이 같은 간편결제와 연동된 신용카드는 온·오프라인 지급결제 과정에서 부가가치통신망(VAN) 사업자, 결제대행(PG) 사업자에게 일일이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하면 개인간(P2P) 결제도 가능하기 때문에 수수료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삼성페이와 삼성헬스 등 갤럭시 스마트폰 핵심 애플리케이션(앱)을 총괄하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김용제 서비스사업실장(부사장)이 기존 블록체인팀을 주관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IT업계 관계자는 “주로 차장급이 주도하는 삼성전자 내부 TF의 수장이 임원급 인사로 바뀌었다는 것은 해당 팀이 격상됐음을 의미한다”며 “특히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 출신인 김용제 부사장이 블록체인 부문까지 총괄한다는 점에서 블록체인 월렛과 삼성페이가 결합하는 작업이 빨라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dApp)를 이용할 때 필요한 ‘개인열쇠(프라이빗키)’를 해킹에 대한 우려 없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지문 등 생체인식을 통한 암호화폐 송금‧결제를 지원하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탑재했다. 또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은 물론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블록체인 업체 한 고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키스토어-블록체인 월렛-삼성페이를 연동하려면 가치가 고정된 기축통화 개념의 자체 스테이블 코인이 필요하다”며 “현재로서는 글로벌 프라이빗 블록체인(허가형 분산원장)인 하이퍼레저 패브릭 등을 기반으로 삼성 서비스 이용자 보상 개념의 유틸리티 토큰 발행 등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 처 : 파이낸셜 뉴스

관련 뉴스

프랑스 경제지 캐피탈 “삼성, 렛저에 290만 달러 투자”

Chainnews editor

라이트코인 킥복싱 리그와 공식 암호화폐 제휴

권준섭 기자

리플 부사장 ‘블록체인, 2019년 금융 분산화 촉진’ 전망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