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美 유명 투자자 “90% 밀레니엄 투자자, 금 보다 BTC 투자 선호”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CCN에 따르면, 최근 미국 유명 상장지수펀드(ETF) 전문 투자 자문사 ETF스토어(ETF Store)의 최고경영자인 네이트 제라시(Nate Geraci)가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밀레니얼 세대 투자자들 중 90%는 금과 같은 전통 헤지 자산보다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젊은 고객들과 대화할 때 우리는 포트폴리오에 핵심 금을 할당하고 있는데 그들은 그것에 대해 물어보고 ‘암호화폐는?’라고 말할 것이다. 그리고 만약 여러분이 주로 수 천년 이후를 얘기한다면 그들에게 비트코인과 금 중 어느 것을 더 선호하는지 묻는다면, 그것은 압도적으로 90%가 비트코인을 선호하는 것 같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는 “제라시의 주장은 과학적이라기 보다 경험에서 비롯한 일화에 가깝지만 실제로 각기 다른 기관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미국의 젊은 투자자들은 금보다 비트코인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주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해리스 여론조사 결과 18~34세 연령층이 향후 5년 안에 비트코인을 구매할 가능성이 높은 ‘매우’ 또는 ‘약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것은 압도적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현재 그 인구통계학에서 오직 37%의 미국인들만이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한다.

마찬가지로 2월의 eToro 조사에서도 암호 거래 플랫폼 해킹이 주류 뉴스를 지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밀레니엄세대의 43%가 증권 거래소보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더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뉴스

대체 현실게임 ‘사토시의 보물’, 승자에 100만 달러 규모 BTC 지급

Chainnews editor

또 하나의 비트코인, ‘메타블록체인’ 나온다

Chainnews editor

라인(LN), 이달 중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선스 취득 전망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