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BSV 상장폐지, BCH 상장폐지 청원서 등장

최근 바이낸스, 크라켄 등 거래소가 BSV 상장폐지를 결정한 가운데 일각에서 BCH 상장폐지를 요구하고 있다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지크립토(Zycrypto)가 보도했다.

실제 온라인 청원 사이트 iPetitions.com에는 BCH 상장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서가 올라왔다. 해당 청원서는 “많은 거래소가 BSV 상장폐지를 결정하고 있다.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BCH 또한 함께 상장폐지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BSV와 함께 BCH 상장폐지 움직임이 본격화될 경우 비트코인을 비롯한 업계 전반에 대한 영향이 클 것이라는 의견에서다. 지난 16일에는 일본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VCTRADE의 운영사 SBI Virtual Currencies가 BCH 상장폐지를 결정한 바 있다.

한편 중국 미디어 오데일리(Odaily)는 비트코인 코어 개발자인 지미송(Jimmy Song)을 인용, “상장폐지는 거래소가 업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 이는 업계 전반 생태계를 고려할 때도 긍정적인 현상은 아니다”며 우려를 표했다.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BCH는 2.48% 하락, BSV는 7.04% 상승중이다.

 

관련 뉴스

포브스 블록체인 기업 리스트 50 (1~25)

Chainnews editor

SIX 스위스 증권거래소, 리플기반 ETP상품 정식 출시

Chainnews editor

외신 “리퀴드, 텔레그램 파트너 아냐…’그램 아시아’ 토큰 보유분 판매”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