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헤드뉴스

美 국가 정보국, 北 암호화폐 관련 사이버 범죄 적극 제재

코리아헤럴드가 미국 현지 국영 미디어 VOA(보이스 오브 아메리카)를 인용 “북한이 제재에 맞서 암호화폐 채굴 및 암호화폐를 이용한 사이버 범죄를 저지르고 있으며, 미국 국가 정보국은 이에 적극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토냐 유고레츠(Tonya Ugoretz) 미 연방수사국(FBI) 정보부 부국장(deputy assistant director)은 지난 수요일 “북한은 과거 2014년 소니 픽터스 엔터테인먼트의 해킹, 2016년 8,100만 달러를 탈취한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 사건,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라고 밝혔으며, 미국 국가정보국(NIS) 산하 사이버위협정보통합센터 에린 조(Erin Joe) 소장은 “미국 정부기관들을 새로운 형태의 사이버 범죄인 북한의 암호화폐 해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지원하는 해킹 단체는 20명이 채 안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PT 38은 어마어마한 단체이다.

이 단체는 암호화폐 거래소들로부터 5억 7,100만 달러 이상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와이어드는 이 해킹이 2017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아시아의 5개의 거래소들에서 일어났다고 지적한다.

와이어드에 따르면, 이 해커들은 수준 미달의 보안 프로토콜을 가진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해킹하고 은행들을 공격해서 돈을 훔쳐냈다. 한 보안 전문가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사이버 보안은 더 이상 범죄자를 막거나 사람들의 기술을 보호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북한과 같은 정권이 핵전쟁의 수단을 얻는 것을 막는 것이다. 우리는 스스로에게 물어볼 필요가 있다. 북한이 다음 미사일을 시험할 때, 그들이 비트코인으로 돈을 구한 것이 정말 괜찮은가?”

올해 초 유엔은 북한이 2015년에서 2018년 사이에 6억 7000만 달러 상당의 외화 및 암호화를 탈취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 뉴스

기술기업 임원, “향후 3년 내 블록체인이 사업방식 바꿀 것”

염현주 기자

리플의 Xpring과 Forte 게임 블록체인 펀드설립

권준섭 기자

일본 금융청, 사이드체인 세틀넷 시범운영 허가 취득

염현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