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정책

中바이낸스 훨훨 나는데…발 묶인 韓암호화폐 거래업계

조세회피처 몰타에 본사를 둔 중국계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바이낸스와 후오비가 자체토큰을 활용한 신종사업 IEO(거래사이트가 암호화폐 마케팅에 관여하는 형태)를 통해 국내에서 수백억원을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작 국내 업체들은 이같은 행위가 유사수신행위로 비춰질 것을 우려해 엄두도 못내고 있다.

IEO는 발행 주체와 투자자 사이에 제3자인 거래사이트가 끼어들어 마케팅을 대행해주고 감독자 또는 검증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22일 암호화폐 거래업계에 따르면 바이낸스의 자체토큰인 ‘바이낸스코인’의 가격이 올초대비 3배 가까이 급등한 개당 2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또다른 중국계 거래사이트 후오비의 자체토큰인 후오비토큰도 올초대비 2배 이상 급등했다.

양사 자체토큰 가격의 급등에는 IEO 서비스에 이들의 토큰이 활용되고 있는 게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투자자가 IEO 암호화폐를 구매하기 위해선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이 아닌 해당 거래사이트의 자체토큰을 이용해야 한다. IEO는 암호화폐 발행 주체가 직접 투자자에게 판매하는 ICO와 달리 거래사이트를 통해 암호화폐가 판매되는 방식이다.

IEO는 거래사이트의 검증 절차를 밟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에 나설 수 있다. 또 거래소 상장이 보장되기 때문에 과거처럼 구입한 암호화폐의 상장을 초조하게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는 것도 투자자 입장에선 장점이다.

거래사이트도 IEO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확보할 수 있고 신규 회원유치 뿐만 아니라 거래량 급증, 자체토큰 가격 급등 등 장점이 적지 않다. 이같은 장점으로 인해 IEO 서비스 참여를 원하는 투자자와 개발사가 잇따르고 있지만 IEO 서비스 대부분 조세회피처에 본사를 둔 중국계 거래사이트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IEO는 또다른 형태의 ICO인 만큼 정부의 규제가 적용돼야 하지만 이들은 조세회피처에 본사를 두고 있어 우리 당국이 직접 현황을 파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정부가 ICO에 대해 유사수신행위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국내 업체들은 IEO 서비스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자칫 유사수신행위로 몰릴 경우 정부의 직접 규제를 받는데다 은행권으로부터 거래 계좌를 압수당할 수 있다.

암호화폐 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암호화폐 투자시장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정부는 넋놓고 시간만 보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암호화페 거래업에 대한 업태가 규정되고 IEO 등 암호화폐 거래시장의 신규사업모델에 대해 규제샌드박스 등이 적용되는 것을 공론화해야한다”고 했다.

또다른 업계 관계자는 “혼탁한 암호화폐 거래시장을 관리하기 위해 사후규제 방식의 입법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도 “대부분 조세회피처에서 본사를 둔 중국업체들이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손만 놓고 있다간 향후 스타트업 투자시장이 중국업체를 중심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IEO

 

출 처 : NEW1 이수호 기자

관련 뉴스

라이닉스(LNX), 시드블록의 첫토큰 세일 프로젝트로 선정

Chainnews editor

블록원 CEO 브렌단 블러머, “6월 1일 EOS 중대 발표, 파트너십·에어드랍과 무관”

Chainnews editor

글로벌 귀금속 서플라이체인 플랫폼 ‘카루스체인’, 첫 공식 밋업통해 국내 시장 본격 진출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