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헤드뉴스

KT 스테이블 코인 ‘K토큰’ 발행한다

국내 대표 통신사인 KT가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한다. KT가 본격 블록체인 사업확장을 예고한 가운데 KT의 블록체인 전략의 핵심에 암호화폐 ‘K토큰’이 자리잡고 있어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의 블록체인 서비스의 핵심전략은 KT가 발행하는 ‘K토큰’의 활용이다. KT는 ‘K토큰’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KT의 블록체인 서비스에서 ‘K토큰’이 결제 수단 된다

KT 서영일 블록체인비즈센터장은 “KT토큰은 일종의 스테이블코인으로 KT의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모든 결제가 K토큰 기반으로 일어난다”며 “KT의 블록체인 브랜드인 ‘기가체인’의 모든 서비스를 K토큰으로 이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 센터장은 “K토큰은 KT가 가치를 보장하기 때문에 이용자들도 믿고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T는 ‘기가체인’이라는 블록체인 브랜드를 통해 △블록체인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체인 BaaS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들은 모두 K토큰을 이용해야 한다.

우선 ‘기가체인 BaaS’는 KT의 파트너 기업들이 KT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개발지원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에서 기업들이 KT의 기술을 이용하면, K토큰으로 이용요금을 결제하게 된다.

K토큰으로 결제해서 ‘기가체인 BaaS’를 활용한 기업들이 내놓는 서비스에도 ‘K토큰’이 활용된다. 서 센터장은 “K토큰은 기업들의 비즈니스 활동에서 사용된다”며 “금융 분야 스마트컨트랙트도 제공하기 때문에 K토큰을 활용한 다양한 금융상품 등도 등장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KT의 ‘기가체인 BaaS’를 이용하기로 한 기업은 50여개에 달한다.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중인 레몬헬스케어와 소프트웨어 기업인 ‘비즈머스’, ‘포어링크’,지오소프트 등과 부동산 직거래 플랫폼을 만드는 두꺼비세상도 KT와 협력한다. 이 협력 파트너들이 만드는 서비스에서 ‘K토큰’이 결제 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K토큰’으로 결제되는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도 선봬

아울러 KT는 지역화폐 결제 플랫폼인 ‘착한페이’에서도 K토큰을 활용한다. K토큰은 토큰 발행자가 이용처, 이용자 등을 고정해서 발행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김포에 있는 음식점과 같은 특정 상점에서만 K토큰 결제가 가능하도록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용자는 ‘K토큰’을 ‘김포페이’와 같은 이름으로 지급받거나 직접 충전해서 애플리케이션(앱)의 QR코드 결제 방식으로 김포페이를 이용한다. ‘김포페이’를 받은 상점 주인은 즉시 본인의 계좌로 환전할 수 있다. ‘김포페이’라는 이름으로 이용하지만 이 과정에서 ‘K토큰’이 오고가는 것이다.

다만 KT는 ‘K토큰’이 투자 유치 등의 목적으로 활용되는 것은 원천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KT의 블록체인 생태계 내에서만 활용하도록 제한할 계획이다. 발행량도 고정하지 않았다. 필요하면 언제든 ‘K토큰’을 발행해서 KT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해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서 센터장은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K토큰이 다양한 곳에 활용되지만 암호화폐공개(ICO)를 위해 토큰을 이용하는 일은 없다”며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개방형 형태의 암호화폐가 아닌 KT가 관리하는 블록체인에서만 이용하는 토큰”이라고 선을 그었다.

 

 

 

 

 

 

출 처 : 파이낸셜 뉴스 허준기자

관련 뉴스

바이두, 공식 사진 플랫폼 출시

Chainnews editor

국내최초 암호화폐 전문TV 방송국 개국

ChainNews

삼성전자 “SKT‧KT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과 지역화폐 활성화”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