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비트렉스, “뉴욕 당국 지목한 북한 계좌 2개, 한국인 소유”

어느 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에 따르면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 Bittrex)는 21일(현지시간) 뉴욕 규제당국이 사용자 2명을 북한으로 지목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거래소는 “검열 결과, 북한 계좌로 알려진 2개의 계좌는 IP 등 관련 자료가 모두 북한이 아닌 대한민국의 것이었다. 가입 당시 실수로 북한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더 많은 것이 존재할 수도 있다. 올해 심사 때 활동했던 또 다른 제재 대상국인 이란의 계좌 2개와 함께 “최소한 한 개의 북한 계좌가 2017년까지 활동했다고 보도하였다.

규제 준수는 뉴욕증권거래소(NYDFS)가 비트렉스에 대한 면허를 거부하기 위해 인용한 몇 가지 문제 중 하나이며, 더 광범위한 자금세탁 방지(AML) 관행 및 거래소의 코인 목록도 포함된다.

비트렉스의 대변인은 이란 계좌에 대해 “추가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NYDFS 대변인은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관련 뉴스

리워드 방식 SNS ‘굿모닝’, 정식 서비스 개시

Chainnews editor

라인(LN), 이달 중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선스 취득 전망

Chainnews editor

일본 라쿠텐 암호화폐 결제지원

Chai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