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정책 헤드뉴스

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회의, “암호화폐, 글로벌 금융시스템에 위협요소 아니다”

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발표된 암호화폐 관련 공동 성명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암호화폐를 포함한 기술혁신은 금융시스템 뿐만 아니라 경제체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2. 현재 암호화폐가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위협한다고 볼 수 없다. 하지만 암호화폐 관련 투자자들과 소비자들에 대한 보호 정책은 필요하며, 자금세탁·테러자금원조 등 리스크는 여전히 경계 대상이다.

3.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회원국 소재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을 규제하기 위해 수립한 새로운 국제 표준을 준수할 것이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 중인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암호화폐에 대한 관리 감독 및 포괄적인 금융 시스템을 만드는것은 우리(G20)의 공동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기술은 항상 금융의 발전을 촉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며 “다만, 이러한 혁신들이 모두에게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인지 아니면 소수에게만 이익이 될 것인지는 문제다. 올바르게 다뤘을때 해당 기술은 핀테크 비용을 줄이고 수백만의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만드려는 열망을 충족시킬수 있을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뉴스

VISA카드, 블록체인 기반 신원확인 시스템 정식 출시

Chainnews editor

스펜서 보가트 “지금은 비트코인 매수 시기, 5만달러 전망”

Chainnews editor

마이 그룹, ‘2018 세계 최고 기술 성과’ 수상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