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비지니스 연구

BTC 반감기, 채굴 시장 ‘지각변동’ 가능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브리핑(Cryptobriefing)이 내년 비트코인 채굴 보상 반감기(21만 BTC가 채굴될 때마다 채굴자에 지급되는 보상이 절반으로 감소하는 시기)가 비트코인 채굴자들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아래와 같이 분석했다.

1. 반감기가 BTC 시세 상승을 동반할 경우, 채굴자들의 예상 채굴 수익은 손익분기점을 상회할 수 있다. 이 경우 BTC 채굴 시장은 큰 동요 없이 현상 유지를 이어나갈 것이다.

2. 반감기 후 BTC 시세가 채굴자들의 채굴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할 경우, 상당 수의 채굴자들이 채굴 행위를 포기할 것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채굴풀은 구조조정 등 조치를 통해 살아남겠지만, 이는 중앙화 리스크를 동반한다.

( 이미지 = 비트코인클락 ) 

또한 미국 디지털 자산 전문 자산운용사 모건크릭디지털애셋의 창업자인 앤서니 폼플리아노(Anthony Pompliano)가 16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올들어 비트코인의 연간 투자수익률(YTD Return)은 141%를 기록했다”며 “이는 15%를 기록한 미국 뉴욕증시 S&P500 투자수익률의 10배에 가까운 수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비트코인의 연간 투자수익률이 미국 뉴욕증시의 연간 투자수익률의 10배에 가까운 상황은 단기간 내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관련 뉴스

칠리즈(CHZ), 바이낸스 체인과 전략적 파트너십 발표

Chainnews editor

알파콘ILO, 개시 2주만에 2개 거래소 코인 1억개 완판

Chainnews editor

페북 파트너사 잇따른 탈퇴선언… 리브라 연합, 14일 예정대로 설립 총회 개최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