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테크

마이크로소프트(MS), 비트코인 네트워크 기반 신원 인증 솔루션 출시 예정

마이크로소프트(MS)가 비트코인 네트워크 기반의 탈 중앙화 신분식별 오픈 소스 프로토콜인 아이온(ION)을 출시한다. 해당 프로토콜은 서로 다른 서비스 간의 탈중앙화 개인 정보 데이터 공유를 위한 프라이빗 키 소유 증명 및 식별을 제공한다.

요크 로데스 마이크로소프트 블록체인 개발팀의 프로젝트 책임자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년간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퍼블릭 체인에서의 신분 시그니처 및 검증 솔루션 구현을 연구해왔다.  이와 관련해 “현재 많은 기업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며 “해당 프로토콜이 해당 제품들과의 통합을 통해 다양한 탈중앙화 기반 신원 데이터 식별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이온이 연말 즘 테스트넷에서 비트코인 메인넷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코 로데스는 “블록체인은 과거 인터넷과 비교해 전면적으로 기술을 도입하는데 여전히 적지 않은 장애물이 있다. 다만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인프라 개선, 블록체인 및 Web3.0 시스템 채택 움직임이 빨라지는 추세다. 삼성 S10, Opera 브라우저가 대표적인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JP모건, 마이크로소프트, 언스트앤영(EY) 등 대형 기관 시장 진출이 빨라질수록 블록체인에 대한 진입장벽이 한층 더 낮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제 체인뉴스 소식에 삼성전자도 갤럭시 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점차 확대하고 통신 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 화폐 등 관련 기술을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다라는 보도를 하였다. 최근 일련의 글로벌기업들이 블록체인 진입은 이제 선택이 아닌 중요한 비지니스 영역으로 보고있음을 누구나 알수있게 되었다.

 

 

 

 

 

관련 뉴스

샤딩 기반 블록체인 엘론드(Elrond), 체인링크(Chainlink)와 기술 협약

Chainnews editor

배리 실버트 , “BTC , 금보다 50배 유용하다”

Chainnews editor

후오비 자금총괄책임자 “올해 스테이블 코인 런칭”

Chai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