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헤드뉴스

백트 7월초 오픈, 비트코인 950만원 넘어서다

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탈익스체인지(ICE)가 준비해온 비트코인 선물 거래소 백트(Bakkt)가 7월 초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예상보다 빨리 백트가 문을 열면서, 올해 기관투자자들의 암호화폐 시장 진입이 본격화될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기대감에 힘입어 비트코인 가격은 950만원까지 치솟았다. 13일(현지시간) 캘리 로플러 백트 최고경영자(CEO)는 블로그를 통해 7월 초 백트 비트코인 선물거래 및 수탁서비스에 대한 ‘사용자 수용 테스트(UAT)’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로그에 따르면 백트는 UAT를 통해 고객들이 서비스에 적응하고, 회사가 개발한 거래와 수탁 모델을 테스트해 보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백트는 첫 번째 비트코인 선물 거래 및 수탁 테스트를 준비하면서, 미국 ICE 선물거래소와 ICE 청산소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연방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미국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와 긴밀하게 작업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ICE 선물거래소는 일결산 비트코인 선물과 월결산 비트코인 선물 2종에 대한 규제 승인을 CFTC에 요청해둔 상태다.

지난 4월 말 백트는 암호화폐 보관서비스인 DACC(디지털 에셋 커스터디 컴퍼니)를 인수하기도 했다.또, 디지털 자산 수탁사로 정식 활동하기 위해 뉴욕금융서비스국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도 밝혔다.

 

 

 

 

 

 

출 처 : ZDNETKOREA 임유경 기자

관련 뉴스

‘비트코인 피자데이’ 8주년, 비트코인 200만배 상승

Chainnews editor

나스닥 운영 거래소 DX익스체인지, 토큰화된 ETF 추가

염현주 기자

베네수엘라, 비트코인 거래량 역대 최고증가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