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지니스 정책

과기정통부, 이더리움 대항마 ‘국산 블록체인 기술’ 개발 추진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정부가 이더리움 등에 견줄 수 있는 ‘국산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500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중장기 기술개발사업 예비 타당성 신청서를 오는 11월 1일 제출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의 최대 목표는 세계적인 블록체인 기술 수준에 버금가는 국내 기술력을 확보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에는 이더리움, 이오스, 하이퍼레저 패브릭 등과 경쟁할만한 기술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들 기술과 겨룰 수 있는 코어 기술을 개발하려는 것”이라며 “플랫폼(암호화폐) 자체를 만들겠다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 컨트랙트 등을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최종 블록체인 성능 목표치로 10만TPS를 설정했다. 그동안 블록체인 기술은 기존 인터넷과 확실히 차별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느린 네트워크 처리 속도 등으로 확장성이 떨어지고 시스템이 불안정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최근 카카오 블록체인 기업 그라운드X가 선보인 메인넷 클레이튼은 최대 4000TPS를 구현했는데, 정부가 추진하는 10만TPS는 이보다 25배 빠른 속도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향후 블록체인을 IoT(사물인터넷)와 접목시킬 경우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데 이를 받쳐줄 수 있는 네트워크 처리 성능은 필수”라고 설명했다.

예비타당성 신청서가 제출되면 과기정통부 내에서 1차 평가를 거치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평가를 통해 최종 결과는 내년 5월 전 나올 전망이다.

 

 

 

 

 

관련 뉴스

6월 14일 오늘의 블록체인 소식

Chainnews editor

리플·넴 등 유럽 로비그룹 ‘블록체인포유럽’ 설립

Chainnews editor

화이트햇 해커, 지난 한달 간 블록체인 플랫폼서 40개 이상 버그 발견

염현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