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물 정책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우리는 암호화폐에 열려 있어야”

차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로 내정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중앙은행과 규제당국은 소비자들을 보호해야 하지만 암화화폐와 같은 기술혁신에도 개방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 IMF총재인 라가르드는 유럽의회의 경제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중앙은행과 규제당국은 변화를 기회로 맞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체인뉴스가 입수한 IMF 보도자료에 의하면 그녀는 개막연설을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디지털 화폐와 같은 새로운 기술의  등장은 금융 안정성,  개인정보보호, 범죄 활동 측면에서  위험에 대해  항상 경계하고, 기술이 공공의 이익을 향하도록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이는 동시에 기술혁신을 통해 더 많은 사회적 혜택이 발생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공간을 허용해 주어야 함을 뜻한다.”

라가르드는 자신이 ECB 총재가 될 경우 기관들이 신속하게 변하는 금융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약속했다. 라가르드는 지난 2월에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필연적”이며 국제수준에서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4월에, 그녀는 블록체인 혁신가들이 “전통적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으며” 기존의 참여자들에게 명확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뉴스

5월 19일 오늘의 블록체인 뉴스

Chainnews editor

포브스 기고자, “리플(XRP), ‘펌프앤덤프’ 사기이다”

Chainnews editor

리워드플랫폼 패러다임 그래미(GRAME), BW거래소 상장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