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페북 파트너사 잇따른 탈퇴선언… 리브라 연합, 14일 예정대로 설립 총회 개최

글로벌 대형 금융·결제회사들의 잇따른 리브라 연합 하차 선언에도 불구하고, 리브라 연합이 오는 14일 예정대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설립 총회를 개최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이 12일(한국 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당초 28개 기업으로 구성된 리브라 연합을 구성하고 자체 암호화폐를 관리하고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대형 결제업체가 모조리 철수를 선언했다. 실제 11일(현지시간) 카드회사 비자와 마스터카드, 온라인 결제업체 스트라이프와 메르카도파고, 전자상거래 업체 이베이가 리브라 연합 철수를 선언했으며,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은 지난주 하차했다.

이와 관련 단테 디스파르테 리브라 연합 대변인은 “(낙담하기 보다는) 향후 글로벌 주요 기업, 막강한 소셜 조직 및 기타 이해 관계자들과 강력한 연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마커스 리브라 총괄은 트위터를 통해 “정치적 압력이 거센 상황에서 리브라에 대한 규제 불확실성이 해소될 때까지 합류 결정을 유보하기로 한 그들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셰로드 브라운(Sherrod Brown) 미 상원 은행 위원회 위원의 인터뷰를 통해 “글로벌 기업들이 페이스북 리브라 연합에서 발은 빼기로 결정한 것은 아주 현명한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페이스북은 너무나 크고 강하다. 페이스북이 기존 경제 인프라를 장악하고 금융 사유화를 합법화하려는 것을 기업들이 도와주는 것은 옳지 않다. 다른 이들도 기업들의 현명한 선택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8일(현지시간) 셰로드 브라운 위원은 라이언 샤츠(Brian Schatz) 의원과 마스터카드, 비자, 스트라이프에 리브라 프로젝트 참여 재고를 요청하는 서신을 발송했다. 이들 세 기업은 11일(현지시간) 리브라 연합 철수를 결정했다.

반면 가버 거박스(Gabor Gurbacs) 반에크 디지털 자산 전략 총괄이 트위터를 통해 “기업들이 리브라를 떠나는 것은 어쩌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는지도 모른다. 불행한 일이다. 자본 시장이 충분히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이 안타깝다. 검열(과도한 규제)에 대한 저항이 왜 필요한지 절실히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마스터카드, 비자 등 기업의 페이스북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 탈퇴 결정에 대해 “대기업 등 고위 계층은 규제 압박을 피하기 위해 시도나 혁신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미국 상원의원들은 규제 기관을 통해 사기업들을 압박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독립적인 규제기관 혹은 규제 실체다. 적어도 이론상 그렇다”며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미국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관련 뉴스

헤이븐프로토콜, 2019년 첫 ‘먹튀’ 프로젝트 될수도

Chainnews editor

비탈릭, “이더리움의 미래 열어줄 세레니티 런칭 멀지 않아”

marcel

10월 26일이후 암호화폐 업계 주요일정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