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물 헤드뉴스

김병건 BK그룹 회장·이정훈 빗썸 고문, 사기 혐의로 피소

체인뉴스 소식통에 따르면 빗썸홀딩스(빗썸 지주사) 인수를 추진했던 김병건 BK그룹 회장과 이정훈 빗썸 고문(전 아이템매니아 대표)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김 회장은 빗썸을 인수하려던 싱가포르 법인 BTHMB홀딩스를 이끌었으며, 이 고문은 BTHMB홀딩스의 최상위 최대 주주다.

홍콩 투자회사 윈가드 리미티드(Wingurad Limited)는 지난달 21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 회장과 이 고문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김 회장과 이 고문이 빗썸을 인수할 능력이 없음에도 불구, 인수 성공을 내세워 투자를 제안했다는 게 윈가드 리미티드 측 주장이다.

윈가드 리미티드는 지난 1월 11일 BTHMB홀딩스에 900만 달러(107억 원) 규모 투자금을 납입하고 주식 750주(지분 0.75%)를 확보했다. 윈가드 리미티드 측은 빗썸 인수가 무산될 경우 BTHMB홀딩스가 투자금을 돌려주기로 했으나 인수가 무산된 현재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BTHMB홀딩스는 지난 9월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빗썸홀딩스 인수에 실패했다.

빗썸 지배구조 발췌, 디센터 https://decenter.kr/NewsView/1VRY174YAD

 

 

 

 

 

관련 뉴스

넥소(NEXO), “DAI 등 스테이블 코인 5종, 최고 6.5% 이자 지급”

Chainnews editor

이더리움클래식(ETC) 개발업체 중 1곳 폐업, 앞으로의 운명은?

Chainnews editor

파키스탄 중앙은행, 2025년 암호화폐 출시예정

권준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