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비지니스 헤드뉴스

실생활 블록체인으로 태어난 (주)비즈블록스 Kaiser “Hyper Aiser Chain”

 

블록체인이라는 것은 탈중앙화를 목표로 한다. 탈중앙이라 함은 중앙집중을 벗어난다는 의미로써 모든 금융기관 과 모든 시스템에서 중앙집중 방식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만들어진 시스템이다. 즉, 중앙집중방식은 투명성, 보안성 등의 장점이 있지만 기타 단점들을 보완하고, 중앙관리자 없이 모든 거래를 사람과 사람간의 거래로 이루어지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뉘어지는데 하는 퍼블릭 체인으로 ‘비트코인’을 예로 들수 있다. 퍼블릭 체인은 모두가 제한없이 참여할 수 있고 거래내역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높은 보안성과 투명성을 보장하지만, 금융기관이나 개인의 중요 데이터가 네트워크상에서 오고갈 수 있으므로 실생활에서는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하나의 거래가 이루어질 때 모든 참여자에게 장부를 공개하고 동의를 얻어야 하므로 거래의 완료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게 되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거래상의 속도를 해결하고자 ‘이더리움’이라는 좀 더 빠른 시스템이 개발이 되었지만 아직은 실생활 적용에 어려운 상태에 놓여 있다.

나머지 하나는 프라이빗 체인으로 작업증명을 통한 완벽한 탈중앙화는 아니지만 블록의 승인과정을 심사하는 주체가 있어서 부분적으로나마 중앙의 권위를 다시 들여온 혼합형 블록체인을 말한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에서 심판 역할을 하는 참여자를 다른 참여자보다 더 높은 신뢰성을 가진 것으로 간주한다. 프라이빗 블록체인도 다수의 사용자들에게 장부가 공유되어 기록되며, 공유된 장부는 블록의 형태로 연결되어 앞의 기록을 나중에 임의로 고치기가 힘든 블록체인의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프라이빗 체인은 내부적 참여자에 한하여 블록검증을 하고 거래를 성사시키기 때문에 블록의 생성이 상당히 빠르다. 금융권 및 기업들이 주로 프라이빗 체인을 사용하는 이유이다. 하지만, 퍼블릭 블록체인 보다 중앙집중 시스템에 가깝기 때문에 신뢰성에 대한 메리트가 떨어지고 기존의 기술과 큰 차별성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기도 하다.

 

퍼블릭체인과 프라이빗체인의 장점을 모두 가지고 있는 “Hyper Aiser Chain”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장.단점을 모두 가지고 JP모건에서 개발한 쿼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여 새롭게 개발된 것이 하이퍼 아이져체인이다.

하이퍼 아이져체인은 퍼블릭 체인과 프라이빗 체인을 혼합한 것으로 하이브리드 체인이라 하며, 프라이빗과 퍼블릭간의 데이터를 동시에 진행하고 프라이빗에서 실생활 결제를 위한 선 컨펌과 퍼블릭에서 블록 검증을 하는 시스템이다.

이 방식을 적용하여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도록 결제처리속도(TPS)를 높였다. 퍼플릭 체인으로 결제를 하게 되면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데 “하이퍼 아이져체인”은 일상생활에서 식사 및 상품 구매 등으로 몇 십분씩 대기해야 하는 퍼블릭 체인의 단점을 완벽히 해결한 실생활 블록체인 시스템이다.

(주)비즈블록스 정인영 대표는 “하이퍼 아이져체인은 이러한 결제처리속도(TPS)등 다양한 기능으로 결제, 금융, 게임, 물류, 전자상거래 등 실생활에 접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러한장점들을 가지고 (하이퍼 아이져체인의 시스템 안에서) 많은 프로젝트들이 비즈니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고, 아이져체인과 함께 성공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는 글로벌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 뉴스

BSV, “크레이그 법원 증언 마쳐, 진짜 사토시 나와봐라”

Chainnews editor

이더리움, 하드포크 오는 27일 진행? 또 연기?

Chainnews editor

리플, xRapid 확장 버전 출시 예정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