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뉴스 비지니스

벡트(Bakkt)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

제프 스프레처 ICE 최고경영자(CEO)는 이 회사의 디지털 자산 플랫폼인 벡트가 2019년 후반에 출시될 것으로 발표했다. 또한 스프레처 CEO 는 디지털 자산 플랫폼 출범을 포함한 전략적 사업에 1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ICE는 뉴욕증권거래소와 함께 23개 주요 글로벌 거래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의 CFO인 스콧 힐(Scott Hill)은 현재의 재무 실적을 바탕으로 벡트가 가져올 비용에 대한 기대를 더욱 드러냈다.

“벡트에 대한 우리의 투자는 1분기 가동률을 기준으로 2천만 달러에서 2천 5백만 달러의 비용을 발생시킬 것이며 매년 벡트의 진척상황과 투자수준을 업데이트해 주겠다”고 말했다.
스프레처 CEO는 벡트는 자체 사무실과 관리팀,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ICE와는 독립적으로 운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프로젝트의 인프라가 이미 스타벅스와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많은 유명 투자자와 파트너를 끌어들였다고 강조했다.

스콧 힐 CFO는 벡트가 2019년에 단기적 초점을 맞춘 문제라기보다는 장기적 관점으로 봐야한다고 발표했다. “벡트는 진정한 투자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우리가 미래에 볼 수 있는 미래와 수익과 시장 기회에 대한 것이고 2019년에 모든것을 거는것은 아니다.”라고 힐은 말했다.

ICE는 2018년 8월 처음 발표된 벡트는 올해 초에 벡트를 출범할 예정이었으나 현재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와의 협의가 진행 중이어서 일정이 계속해서 늦춰지고 있다.

지난 2월 9일 토요일, ICE는 1월 중순에 처음 선물위원회의 로젠탈 콜린스 그룹의 첫 번째 자산 인수를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관련 뉴스

중국 핑안 은행, 스마트 빈민구제 ‘산춘(三村)프로젝트’ 시행

Chainnews editor

대체 현실게임 ‘사토시의 보물’, 승자에 100만 달러 규모 BTC 지급

Chainnews editor

2018년 최악의 BTC 가격 예측 TOP5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