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뉴스 인사이트

Augur 크루그, “ICO의 90%는 쓸데없는 프로젝트이다”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슬럿지피드(sludgefeed)에 따르면 암호화폐 전문 헤지펀드 판테라 캐피탈(Pantera Capital)의 CIO이자 어거(AUGUR,REP, 시가총액 55위) 창업자 조이 크루그(Joey Krug)는 지난해 5월 컨센서스/토켄 정상회담에서 Kik 토큰 판매를 발표한 뒤 시작된 ICO 폭발에 대해 필요한 배경을 설명했다. 분산형 기금조성 방법이 갑자기 나타난 것처럼 보이지만, ICO 붐은 실제로 2013년에 처음 마스터코인이 물 흐르듯이 서서히 나타난 후 다음 여름 이더리움이 시작되었다.

조이 크루그(Joey Krug)는 “ICO가 생긴지 5년, 지난 3년 간 개발된 일부 우수한 프로젝트들은 네트워크 운용에 꼭 필요한 존재였다.하지만 최근 ICO 프로젝트가 우후죽순 증가함에 따라 ICO 프로젝트의 질은 점점 떨어지기 시작했다”  고 하였다.

그의 말에 의하면 ICO 폭발이 시작되자마자 품질 프로젝트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토콜 토큰이 가치를 가지려면 반드시 네트워크의 기능에 필수적이어야 하며 그 가치는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거나 유용함을 발견하기 위해서 필요로 해야만한다. 그것은 유용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90%의 ICO는 쓸데없는 프로젝트”라고 지적했다.

만약 사실이라면 이것은 수백만 달러, 어쩌면 수십억 달러가 가설적으로 가치가 없는 프로젝트에 낭비되었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그리고 크루그는 자신의 분석에서 ” 토큰이 존재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불행하게도 그들은 0으로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놀랄 것도 없이 올해 오랫동안 질질끌고있는 암호화폐의 베어마켓은 ICO 산업에 타격을 입혔고, SEC는 토큰 판매를 통해 돈을 모으지 않을 두 번째 이유를 제공하고 있다. 변화하는 환경으로 인해 암호화폐 창업자들은 주식과 같은 전통적인 기금조성 방법 즉, 판테라와 같은 회사들에게는 훨씬 덜 위험한 전망으로 이르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루그먼은 판테라가 몇 달마다 ICO에 투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는 여전히 매우 매력적인 프로젝트를 보고 있지만, 그것들은 드물다.”

 

 

 

관련 뉴스

스위스 유명 온라인쇼핑몰 암호화폐로 결제한다.

권준섭 기자

코인제스트, 글로벌 진출 앞서 Gate.IO와 파트너십 체결

Chainnews editor

바이낸스, 자체 블록체인 기반으로 탈중앙거래소 출범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