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

중국집 사장님 앞세워 가상화폐 사기극

◀ 앵 커  ▶

돈스코이호 보물선 사기 피의자로 해외 도피중인 유승진씨가 또 다른 사기극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가상화폐에 대해선 아무것도 모르는 중국집 사장님을 내세웠습니다. 김민찬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작년 10월, 서울 강남에서 열린 가상화폐 ‘SL코인’ 투자 설명회.

코인 성능을 자랑하며 빨리 투자하라고 홍보에 열을 올립니다.

 

[코인 회사 관계자] “타 코인보다 속도가 월등히 빠르다. 이게 큰 장점입니다.”

알고 보니, 이 설명회는 보물선 투자 사기극을 일으킨 유승진이 국내 대리인을 내세워 만든 자리였습니다.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자, 기존 투자자를 안심시켜 처벌을 피하고, 신규 투자를 받아 돈도 더 끌어모으려고 새로운 가상 화폐를 들고 나온 겁니다. 그렇다면, 인터폴 적색수배로 해외 도피중인 유승진은 어떻게 이런 일을 꾸미게 된 걸까? 취재진은 SL코인을 발행한 회사 대표 이 모 씨를 통해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 씨는 보물선 사기 의혹 수사가 한창이던 작년 8월, 사위를 통해 유승진쪽 사람들을 알게 됐으며, 이때 거액을 준다는 유혹에 넘어갔다고 털어놨습니다. 15억 원을 받고 대신 감옥에 가는 조건으로 법인 대표직을 수락했다는 겁니다.

[이 모 씨/SL블록체인그룹 대표] “500억을 터트리면 저한테 15억을 주고 감방에 가서 3년을 살면 자기가 옥바라지 다 해주고…” 그러면서 자신은 30년 넘게 중국집을 운영해, 가상화폐에 대해선 아무 것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이 모 씨/SL블록체인그룹 대표] “한 35년 했어요. 중국집을. 비트코인이 뭔지도 모르고.. 인감 같은 거만 떼어주고 저는 아예 출근도 안 했어요. 자기네들끼리 한 거예요.”

이른바 ‘바지 사장’을 내세워 급조한 회사였지만, 투자금은 물밀 듯이 들어왔습니다. 이 씨에 따르면, 작년 9월 법인 설립 이후 단 두 달만에 법인 계좌로 들어온 투자금만 10억 원.

이 중 일부는 유승진의 누나와 보물선 사기극을 벌인 신일해양기술 통장으로 들어갔습니다. 또 해외에 체류중인 유승진도 회사를 인수한다면서 측근을 통해 1억 5천만 원을 빼갔습니다. 사기 행각을 알게 된 이 씨는 혼자 모든 죄를 뒤집어 쓸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들어 법인 계좌에서 투자금 4억여 원을 빼내 잠적했다가 최근 경찰에 자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출 처 : MBC뉴스 투데이

관련 뉴스

비트코인 ATM 매일 6대씩 ,올해 두배이상 증가해

Chainnews editor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하드포크 취약점 발견으로 공식 연기

Chainnews editor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 공식 판매 사이트, 모네로(XMR) 결제 지원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