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외

알파&베타 두 개의 해커 조직, 10억 달러 규모 암호화폐 갈취

28일(현지 시간) 미국 유력 경제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블록체인 전문 분석 기관 체이널라이시스(Chainalysis)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 매우 정교한 사이버 범죄자  “‘알파’ 및 ‘베타’라고 명명된 두 개의 해커 집단이 암호화폐 사기 및 해킹 사건과 관련된 대부분의 자금을 갈취했다. 도난 자금 규모는 10억 달러(1조1천억원)에 육박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필립 그래드웰(Philip Gradwell) 체이널라이시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알파와 베타 모두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파는 적어도 부분적으로 비화폐성 목표에 의해 움직이는 거대하고 엄격하게 통제되는 조직이다. 반면에 베타는 작고, 질서도 없고, 돈에 집중해 엄중한 제재를 받는 조직이다.”라고 언급하였다.

조사 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해커들이 온라인 거래소을 통해 Fiat 통화로 전환하기 전에 5000여 차례 자금이 송금됐다. 각각의 해킹 팀은 다른 방식으로 일한다. 알파는 암호화 자산을 처음 받은 후 인상적인 속도로 주소들 간에 이전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베타조직은 최근 공격에 대한 과대 선전이 진정될 때까지 기다린 뒤 최대 18개월까지 소요되는 기간후에 자금을 이동시켰다. 보통 한 달 이내, 알파는 도난 당한 자산의 약 75%를 이동시켰지만, 베타자산은 최종적으로 옮긴지 수일 내에 절반정도 현금화하였다. 자금세탁 방지 구조가 마련돼 있어 여러 차례 다른 거래소 간 이전을 거친 뒤 자금 이전을 위해 규제된 거래소를 이용하기도 한다. 이것은 돈이 긴 연쇄 사건을 해킹하여 도둑맞았다는 것을 감추는데 도움이 된다.

새로운 공격이 매주 발생하는 것 같다. 예를 들어, 1월에 크립토피아 거래소(Cryptopia)는 그것을 되찾기 위해 많은 작업이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계좌에서 1,600만 달러 상당의 이더리움(ETH)과 ERC20 토큰을 도둑맞았다.

 

 

관련 뉴스

시빅, 애플 전 수석이사 필립 슈메이커 영입

염현주 기자

미 SEC, 블록체인 스타트업 위한 소통 시작

염현주 기자

뉴욕증권거래소 위원 “백트, 비트코인 ETF 오는 3월 승인 전망”

성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