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뉴스 인사이트 해외

포브스 “나스닥, 7개 암호화폐 거래소와 협력”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나스닥 관계자 말을 인용해 “나스닥이 현재 제미니, SBI버추얼커런시를 포함해 총 7개 암호화폐 거래소와 협력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지금까지 7개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나스닥에 통과했지만, 제미니와 SBI 가상 통화라는 두 개의 거래소가 발표되었다. 더 많은 암호 거래소가 새로운 고객을 유치하려고 함에 따라, 나스닥의 기술의 보장은 더 많은 주류 시장에 이용되는 기관과 거래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이미 이용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미디어는 “최근 거래소들이 신규 투자자 유입을 위해 이미 보장된 나스닥 기술 활용에 나서고 있다”며 “다만 나스닥의 경우 뉴욕증권거래소 등이 자체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 등을 추진하는 것과 달리, 기술 지원 수준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가장 최근인 2018년 6월에 일본의 거대 금융회사인 SBI 홀딩스에 의해 운영되는 SBI 가상 큐레니는 나스닥의 매칭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 전에, 타일러와 카메론 윙클레보스가 운영하는, 2018년 4월, 면허가 높은 제미니 암호 교환은 나스닥의 SMARTS 감시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당시의 나스닥의 SMARTS 시장 감시망을 구축하면 제미니가 모든 시장 참여자들을 위한 규칙 기반 시장이 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라고 제미니 CEO Tyler Winklevoss는 성명을 통해 말했다.

뉴욕증권거래소와 같은 경쟁사들은 자체 암호통화를 시작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스타벅스와 제휴했지만, 올해 말, 나스닥의 암호통화의 교환 지침은 당분간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제한될 것 같다.

 

 

 

 

 

 

 

 

관련 뉴스

테조스(Tezos) 한국재단 설립,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성경훈

글로벌 3대 거래소 중 2018년도 수수료 수익 1위 달성한 거래소는?

권아영 기자

SWIFT, 자금이체 혁신을 위한 GPI 서비스 출시 결정

권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