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인사이트

바이낸스, 분산형 거래소 DEX 출시

바이낸스(Binance)가 분산형 거래소 바이낸스 DEX의 테스트넷을 출시하였다. 지난 20일 바이낸스 DEX 테스트넷의 공식 출시를 알리며 “사용자들은 고유의 지갑을 생성해 DEX 인터페이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테스트넷 버전의 정식 명칭은 바이낸스 체인(Binance Chain)으로 이것은 바이낸스 DEX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퍼블릭 블록체인이다. 바이낸스 체인 사용자들은 개별 노드 자격으로 거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자신의 암호화폐에 대해 프라이빗 키를 보유하고 관리하게 된다.

https://testnet.binance.org/

 CEO 자오창펑은 “바이낸스 DEX의 출시로 암호화폐 거래의 안전성과 자유, 편리함은 놀라운 수준으로 향상될 것이다. 이용자들의 책임은 더 커지겠지만 그만큼 개인 자산을 통제할 수 있는 권한도 늘어날 것이다.”라고 평가하였다.

바이낸스는 이어 최근 인수한 블록체인 스타트업 트러스트 웰렛(Trust Wallet)과 하드웨어 지갑 제조회사 레저(Ledger)는 이미 거래소에 통합됐으며, 바이낸스가 자체 개발한 ERC-20 토큰 표준 기반 바이낸스코인(BNB)도 조만간 바이낸스 체인으로 옮겨갈 예정이다.

“바이낸스 체인은 거의 1초 만에 즉시 거래를 완료한다. 이 정도 역량이면 바이낸스 거래소의 일일 거래량도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바이낸스 DEX에 토큰을 등록할 때 내야 하는 상장 수수료는 10만 달러(한화 1억1천만원)로 다소 높게 책정될 예정이다. 자오창펑은 이에 관해 “스팸이나 사기 프로젝트가 섣불리 상장을 꿈꾸지 못하도록 진입 장벽을 마련한 것”으로 설명했다.

 

 

 

 

관련 뉴스

바이낸스 코인(BNB) , 40%이상 상승 Top10 도달

Chainnews editor

비트코인캐시(BCH) 하드포크, 업비트 지원

Chainnews editor

통신 인프라 블록체인 반타 네트워크(VNT), 美 헤지펀드서 투자 유치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