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뉴스 비지니스

후오비, FSA 라이센스 거래소로 일본에서 재개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는 비트트레이드와 합병한 후 일본에서 라이센스를 취득하여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보도된 바에 따르면 후오비 글로벌의 100% 자회사인 후오비 재팬 홀딩은 지난 9월 비트트레이드에서 다수 지분을 인수했다. 당시 비트트레이드는 국가의 금융감독원인 FSA(Financial Services Agency)로부터 라이센스를 확보한 유일한 16개의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였다.

후오비 그룹 설립자이자 CEO인 레온 리(Leon Li)는 “일본시장의 중요성을 생각하고 있었으며 일본 라이센스를 확보하는 것은 후오비그룹에게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오비의 보도 자료에는 후오비 재팬이 “특화된 분산 아키텍처, DDoS (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공격 대응 시스템과 A + 등급의 SSL인증을 목표로하는 보안 규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비트코인캐시(BCH), 라이트코인(LTC), 리플(XRP) 및 모나코인(MONA) 거래를 우선 시작한다고 밝혔다.

후오비 그룹은 2013년에 중국에 설립되어 2017 년 9월에 베이징에서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단속이 시작된 이후 싱가포르에 본사를두고 있다. 지속적인 해외 확장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미국의 전략적 파트너 거래 플랫폼 인 HBUS 더 잘 알려져있다.

후오비가 FSA 라이센스를 취득한 이후, 일본 내에서 규제 기관이 승인한 거래소는 총 17개가 되었다. 코인마켓캡 데이터에 따르면, 후오비는 24시간 동안 299,600,000달러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뉴스

이더리움 월렛 MetaMask, 모바일 클라이언트 출시

brad

백트(Bakkt), 암호화폐 시장에 기관투자자 끌어모으다.

Chainnews editor

5월 17일 오늘의 블록체인 뉴스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