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헤드뉴스

서울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시민이 제안하고 평가한다

서울특별시는 31일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시가 발표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의 일환이다. 이를 통해 시는 올해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시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시는 지난 15일 시민 100명으로 구성된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을 발족했다. 이번에 위촉된 단원은 대학생, 블록체인 개발자 및 기업인 등으로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시민들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020년 12월까지다.

거버넌스단은 앞으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와 정책에 대한 제안과 시범운영 서비스 사용의견을 제시한다. 또 시와 현재 추진 중인 마일리지 통합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등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발과정도 공유한다. 시 관계자는 “2월 구축 예정인 블록체인 시범사업의 엠보팅, 장안평자동차매매사업조합의 중고차 매매 신뢰체계 서비스에 대한 시범운영에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이들의 제안이나 시험운용 사용의견을 심도있게 검토해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개선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거버넌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시는 온·오프라인 소통채널을 마련, 단원들의 활동실적에 따라 자원봉사시간도 인정하기로 했다. 우수 활동단원에게는 서울시 표창을 수여한다. 나아가 블록체인 거버넌스 단원 간 자발적 정보교류 확대로 개개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 창업까지 이어지는 거버넌스 생태계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태균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올해는 서울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의 원젼으로 시민은 다양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를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거버넌스단은 생활에 편리하게 유용될 수 있는 행정서비스 개발에 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체인뉴스 텔레그램: https://t.me/chainnew

체인뉴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s://center-pf.kakao.com/_xjmqxiC/posts

관련 뉴스

투자자가 암호화폐 자산을 관리할 때 저지르는 실수 3가지는?

권아영 기자

SEC, 이더리움 기반 거래소 이더델타 설립자 기소

염현주 기자

빅이슈,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빅 익스체인지 출시예정

염현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