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정책

베네수엘라, 암호자산 송금 관련 새로운 규정 발효

미국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닷컴(Bitcoin.com)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정부가 암호자산 송금에 대한 새로운 규정이 발효됐다고 보도했다.

내용에 따르면 규제기관(SUNACRIP)은 “해당 법령은 베네수엘라 국민이 암호자산을 송금할 때 요구사항과 절차를 수립하기 위한 것”이라며 “암호화폐 서비스 공급자 등록정보에 대한 규제”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암호자산을 송금하는 사람은 규제기관에 송금액의 최대 15%까지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최소 수수료는 거래 당 0.25유로(한화 약 318원)다.

월 송금한도는 10페트로(PTR)다. 이는 달러로 환산하면 600달러(한화 약 67만4,820원)로 상한선으로 책정됐다. 금액이 초과되는 경우 규제기관으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초과금액은 최대 50페트로, 약 3,000달러(한화 약 337만 원)까지 승인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베네수엘라 국민은 트위터(Twitter)를 통해 “이번 새롭게 규정된 법령은 이제껏 본 것 중 가장 터무니 없다” “황당한 규제틀, 황당한 규제틀, 암호자산 채택을 촉진하는 것이 아닌 중앙집중화하는 것”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체인뉴스 텔레그램: https://t.me/chainnew

체인뉴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s://center-pf.kakao.com/_xjmqxiC/posts

관련 뉴스

태국 암호화폐거래소 사탕, 112억 원 규모 STO 진행

염현주 기자

경북도, 블록체인 산업 육성으로 미래시장 선점한다

염현주 기자

싱가포르, ICO 유치 세계 최대…미국 뛰어넘어

김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