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정책 헤드뉴스

일본 금융청, 암호화폐 신용거래 관련 새 규정 발표

일본 경제신문 니케이(Nikkei)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일본 금융청(FSA)이 암호화폐 신용거래(margin trading)에 대한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신용거래는 증권사가 고객으로부터 일정한 보증금을 받은 다음 주식을 매매하는 행위를 말한다.

내용에 따르면 일본내각(The Cabinet of Japan)은 금융상품 및 지불서비스법 개정안 초안을 승인, 암호화폐 신용거래 한도를 초기예금의 2~4배로 제한했다. 이는 오는 2020년 4월 발효될 예정이다. 암호화폐 사업자는 발효예정일을 기준으로 18일 이내에 금융청에 사업자 신고를 마쳐야 한다. 금융청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표면상 증권거래자와 비슷 방식으로 암호화폐 사업자를 감독한다. 또 사업자는 신용거래자와 ICO 발행자로 구분된다.  금융청 측은 “이번 규정은 미등록 암호화폐를 적절하게 조치하기 위한 것”이라며 “소비자가 폰지사기에 휘말리지 않는 것은 물론 기업이 합법적으로 자금을 모집하도록 장려하는 것이 목표”고 설명했다.

 

체인뉴스 텔레그램: https://t.me/chainnew

체인뉴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s://center-pf.kakao.com/_xjmqxiC/posts

관련 뉴스

웨스턴 유니온, 스텔라(XLM) 기반 결제시스템 채택

Chainnews editor

애널리스트, ‘페북코인’ 2년내 190억 달러 수익 창출 전망

Chainnews editor

KT 스테이블 코인 ‘K토큰’ 발행한다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