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인물 헤드뉴스

오스트리아 경제부 장관, “블록체인 규제 필요 없다”

오스트리아 기술전문 매체 트레이딩 토픽스(Trending Topics)가 지난 2일자(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디지털경제부 장관 마가렛 슈람보익(Margarete Schramboeck)이 암호화폐 규제를 옹호하면서도 “블록체인에 대한 정부규제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슈람보익은 유·무선 네트워크 통신기업 오스트리아텔레콤A1(A1 Telekom Austria) 대표로 역임한 바 있다.

그는 ‘블록체인 시대 정부역할’(the role of government in the age of blockchain)을 주제로 개최된 ANON 블록체인 서밋(ANON Blockchain Summit)에서 “유럽은 규제가 심한 경향이 있다”며 “전 세계 상위 10위권 내 기업 중 유럽기업이 없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정부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상당한 관심이 있다”며 “먼저 이 신기술이 투표 등 중요한 정책에 적용되기 전에 기술에 대한 신뢰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오스트리아는 블록체인 연구와 적용방안과 관련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연구진흥청(FFG·Research Promotion Agency)이 조직한 코멧센터(COMET Center)는 비엔나에 오스트리아 블록체인센터(Austrian Blockchain Center) 설립을 허가했다. 이 센터는 사물인터넷(IoT), 금융, 에너지, 물류, 공공행정 등 분야에 집중연구할 계획이다.

 

마가렛 슈람보익
디지털경제부 장관
사진출처. 위키피디아

 

체인뉴스 텔레그램: https://t.me/chainnew

체인뉴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s://center-pf.kakao.com/_xjmqxiC/posts

관련 뉴스

독일 유렉스, 디지털 자산 선물상품 도입 계획

염현주 기자

만인간이 기계를 신뢰할 수 있게 만드는 ‘트라이어스(Trias)’ 프로젝트

Chainnews editor

암호화폐 분석가, “비트코인 시장, 현 상황 지나면 비슷한 경기침체 올 것”

염현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