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인물 헤드뉴스

바이낸스 창펑자오 대표, 국가별 진출핵심은 뱅킹시스템

이달 싱가포르 거래소 론칭 예정

규제 완화되면 한국도 진출할 것

 

바이낸스 밋업 서울(Binance Meet-up Seoul)이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렸다. 지난 2017년 설립된 세계최대 암호화폐거래소 바이낸스는 빠른 처리속도와 강력한 보안, 편리한 UI/UX 등을 기반한 서비스로 전세계 암호화폐 거래량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단순한 거래소를 넘어 다양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통해 진정한 탈중앙화를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오는 4월 바이낸스 싱가포르 론칭을 앞두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창펑자오(Changpeng Zhao) 대표가 말하는 바이낸스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한국의 바이낸스 거래소 이용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한국에 바이낸스를 정식으로 론칭할 계획은 없는가.

정확한 한국인 사용자 수를 공개할 수는 없다. 하지만 사용자수는 세계 최상위권을 차지한다. 바이낸스는 한국인 사용자를 위해 한국어 서비스를 장기적으로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바이낸스는 각국의 법적 상황에 따라 거래소를 설립한다. 몰타는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거의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쉽게 진출할 수 있었다. 일본은 규제가 명확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20개 이내로 상장코인을 제한하는 등 조건이 까다롭다. 싱가포르는 전반적으로 강한 규제국가지만 블록체인 등 4차산업과 관련해서는 규제가 완화됐다. 국가별 진출의 핵심은 뱅킹시스템이다. 이런 측면에서 한국은 강력한 규제국가로 진출이 쉽지 않다. 은행계좌를 개설하는 것만으로도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부분만 완화된다면 여러 방면으로 진출여부를 검토할 것이다. 현재로써는 한국진출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다.

 

각국 바이낸스 거래소의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해달라.

바이낸스 저지(Binance Jersey)는 바이낸스와 비교할 때 거래량이 매우 미흡하다. 그러나 유럽시장을 겨냥한 거래소이기 때문인지 거래량이 늘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본다. 우간다의 경우 인구나 경제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거래량도 많지 않다. 호주는 사용량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일종의 구매시스템을 구축해 진출했기 때문에 비교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바이낸스는 싱가포르가 매우 중요하다. 이달 중 바이낸스 싱가포르를 론칭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거래소는 법정화폐와 연동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싱가포르는 아시아에서 핀테크 및 금융산업이 선진화된 곳이기 때문에 기관투자자들의 관심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 금융의 핵심지로 거래량이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

 

 

최근 바이낸스코인(BNB)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보유자에게 장기적인 신뢰를 주는 것이 바이낸스코인의 전략이다. 장기적으로 BNB를 보유하고 있다면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생각을 심어주는데 집중하고 있다. 백서 등을 통해 양질의 프로젝트를 진행함으로써 보유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데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가격변동은 매 시간마다 있기 때문에 본인도 예상할 수 없는 부분이다. 바이낸스 경영진과 개발자 등의 작은 노력이 모인다면 긍정적인 결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탈중앙화거래소 바이낸스덱스(Binance DEX)는 커뮤니티의 참여로 이뤄진다고 들었다. 커뮤니티나 검증인 등의 참여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바이낸스 덱스는 커뮤니티의 참여가 필수적인 프로젝트다. 기본적으로 탈중앙화 거래소이기 때문에 사용자가 손쉽게 토큰을 만들어 상장할 수 있다. 현재는 바이낸스 내부 개발자가 개발을 이끌고 있지만 운영과정에서 전세계의 개발자가 모인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체인뉴스 텔레그램: https://t.me/chainnew

체인뉴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s://center-pf.kakao.com/_xjmqxiC/posts

관련 뉴스

메르세데스 벤츠, 블록체인 기술 개발

권준섭 기자

ICO 모금액 5천만 달러 이상 토큰, 대다수 마이너스 투자수익률

Chainnews editor

금융소외계층 노리는 리브라, 실상은 다르다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