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테크

부산항, 블록체인 기반 운송시스템 구축 돌입

부산항만공사(BPA)가 컨테이너 부두 간 물류운송(ITT)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운송시스템 구축사업에 본격 돌입한다.

공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운송시스템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민간 등으로부터 공동투자를 통한 시범사업 시스템을 구축, 본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ITT 운송시스템 구축사업을 내달 착수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BPA는 지난 1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선사, 운송사, 컨테이너터미널 등 5개 참여기업이 블록체인을 통해 하루 약 30~80개의 운송오더를 발행, 운송기사는 스마트폰앱으로 운송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본격적인 서비스는 오는 10월 시행될 예정이다. 부산신항 전체 컨테이너터미널을 포함해 참여기업도 선사 5곳, 운송사 10곳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추가 서비스를 개발해 선사에는 컨테이너 실시간 운송현황을, 운송기업에는 컨테이너 적치현황을 제공해 효율적인 배차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터미널에는 트럭 도착예정정보를 제공, 사전에 작업준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운송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 트럭의 대기시간 감소, 화물반입 후 다른 화물을 싣고 나오는 복화운송의 증가 등 부산항 물류운송의 효율성과 컨테이너 터미널의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뉴스

이더리움재단, 패리티에 56억 원 규모 지원

염현주 기자

삼성SDS, 블록체인 가속 기술 발표

염현주 기자

메타디움(META), 탈중앙화 아이덴티티 재단(DIF) 합류

Chainnews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