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테크

부산항, 블록체인 기반 운송시스템 구축 돌입

부산항만공사(BPA)가 컨테이너 부두 간 물류운송(ITT)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운송시스템 구축사업에 본격 돌입한다.

공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운송시스템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민간 등으로부터 공동투자를 통한 시범사업 시스템을 구축, 본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ITT 운송시스템 구축사업을 내달 착수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BPA는 지난 1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선사, 운송사, 컨테이너터미널 등 5개 참여기업이 블록체인을 통해 하루 약 30~80개의 운송오더를 발행, 운송기사는 스마트폰앱으로 운송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본격적인 서비스는 오는 10월 시행될 예정이다. 부산신항 전체 컨테이너터미널을 포함해 참여기업도 선사 5곳, 운송사 10곳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추가 서비스를 개발해 선사에는 컨테이너 실시간 운송현황을, 운송기업에는 컨테이너 적치현황을 제공해 효율적인 배차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터미널에는 트럭 도착예정정보를 제공, 사전에 작업준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운송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 트럭의 대기시간 감소, 화물반입 후 다른 화물을 싣고 나오는 복화운송의 증가 등 부산항 물류운송의 효율성과 컨테이너 터미널의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뉴스

토르 프로젝트, 암호화폐 기부허용

권준섭 기자

페이스북 글로벌 코인, 보유자에게 이자 지급 예상

Chainnews editor

KEB하나은행, 블록체인 신규 비즈니스 46개 특허 출원

염현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