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정책 헤드뉴스

미국 미시간, 금융 불법이득에 암호화폐도 포함

미국 지역매체 디트로이트뉴스(Detroit News)는 지난 9일(현지시간) 미시간(Michigan) 주 라이언 베르만(Ryan Berman) 하원의원이 형법상 자금세탁, 횡령, 신용카드 사기 등 금융거래에서 불법적인 이득을 취하는 수단으로 암호화폐도 포함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내용에 따르면 이 법안은 암호화폐를 ‘암호화 기술을 사용해 통화단위 생성과 자금이전을 규제하고 중앙은행과는 독립적으로 운용하는 디지털 통화’로 정의한다. 또 찬성은 108표, 반대는 1표를 얻어 향후 상원회에서 추가 검토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시간 주의회는 지난 6월 블록체인 상의 수정된 데이터를 범죄로 분류하는 두 가지 법안을 제출했다. 첫번째 법안은 타인을 속일 의도로 공공기록을 변경하거나 위조한 사람은 14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는 사기죄로 기소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번째는 기존 미시간 법안을 변경해 암호화폐 외에도 분산원장기술(DLT)의 정의를 포함한다.

이 두 법안은 지난해 말 상원 사법위원회(Senate Judiciary Committee)에 회부됐다. 그러나 그 이후 상원의회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

 

라이언 베르만 하원의원
사진출처. 미시간 의회

관련 뉴스

안토노풀로스, “암호화폐는 무용지물? 엘리트주의 사상”

Chainnews editor

후오비, FSA 라이센스 거래소로 일본에서 재개

ChainNews

반에크의 가버 거백스, ‘BTC ETF 최종 결정일 최대 240일’

Chainnews editor